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안전하고 행복한 전라남도 소방본부

봄철산행시주의사항_상세보기

봄철 산행 시 주의사항

글쓴이 : 고흥소방서 관리자 | 2019.06.07 14:09 | 조회 : 47

▲전남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강의원

햇살이 따듯해지고 산과 들에 봄향기가 물씬 풍기는 계절이 돌아왔다. 가벼운 산행이 자칫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미리 대비하고 준비해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안전한 봄철 산행을 즐기기 위해서는 반드시 산악사고 예방법과 등산 시 주의사항을 숙지해야 한다.


첫째, 등산 전 가벼운 몸풀기 및 스트레칭이 필요하다. 스트레칭 등 충분한 준비운동 후 산행에 들어가야 하며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올라야 한다.

산을 오를 땐 발밑을 보지 말고 앞쪽 5m를 바라보고 걸어야 장애요인을 피할 수 있다.


둘째, 몸을 늘 따뜻하게 보호하자. 봄철 산행은 변덕스럽고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체온유지가 중요하다. 바람은 막아주고 땀을 빨아들이면서 내구성과 착용감이 좋은 옷이 좋다. 땀이 흘렀을 때를 대비해 여벌 옷을 갖고 가는 것도 바람직하다.

셋째, 짙은 안개나 미세먼지를 조심해야 한다. 등반 중 흙과 먼지로 방향을 잃고 눈병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등산용 고글이나 선글라스를 끼어 눈을 보호해야 한다.

넷째, 일찍 산에 오르고 일찍 내려오는 것이 좋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지나치게 체력을 소모해선 안 되고 해가 지기 1~2시간 전에 마치는 것이 좋다. 수시로 지도ㆍ지형을 보면서 현재 위치를 파악하는 것도 필요하다.

다섯째, 물을 너무 많이 마시는 것도 좋지 않다. 물을 지나치게 마시면 전신이 노곤해지고 소화와 흡수가 떨어져 쉽게 지칠 수 있다. 탈진과 탈수를 막을 만큼만 알맞게 마셔야 한다.

마지막으로 술은 절대금물이다. 음주 등산객이 산에서 길을 잃거나 조난 등 2차 사고로 이어지는 사례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말한 주의사항은 누구나 알고 있는 기본적인 내용이다. 하지만 사고는 이런 기본적인 것을 간과했을 경우 찾아온다. 안전의식과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킨다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봄철 산행은 특히 안전에 유의해야 함을 명심하고 안전장구를 잘 챙겨서 건강에 이롭고 즐거운 산행이 되길 기원해 본다.

전남 고흥소방서 도양119안전센터 소방위 강의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